여성중소기업인 - 오수직물 박미란 사장
“중국산에 밀리는 우리삼베, 건재함을 보여줄 겁니다”
‘우리 것 지키기’ 소신으로 적자업체 견뎌내, 정책적 지원 절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