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의 마녀’ 정경화의 귀환
“미래의 음악가 기르기 위해 힘 닿는 한 연주할 것”
5년 공백 딛고 영국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와 협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