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80 영원한 현역
‘화랑계의 대모’ 김창실 선화랑 대표
“미술관 꿈, 꼭 이루고 싶어요”
“살아남는 건 미술품뿐” 소신으로 40대에 화랑 운영 시작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