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이 만나 본 대선주자 부부
신한국당 의원 최병렬·백영자 부부
“다양한 국정경험과 사명감을 무기로 국가위기 정면 돌파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