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여성사
말로 듣는 한국 여성의 삶과 역사 - 한복디자이너 이리자
청결함 인간도리 몸소 보여준 부모님 가르침이 평생 지침
유년시절엔 충청도 사투리로‘별쭝맞다’소리들을 정도로 소문난 말괄량이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