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이 만나본 대선주자 부부
신한국당의원 김덕룡·김열자 부부
“21세기 화합정치 적임자, 정치 경험살려 개혁·전진의 기수 될 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