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열린 창
안듣는 데서는 임금님 욕도 한다
사전에 전혀 자료가 없는 동시통역은 깜깜한 밤중에 처음 가보는 산길을 운전하는 것에 비유될 수 있다.
위험은 도처에 깔려있고 또 동시통역사를 골탕먹이는‘킬러’연사의 유형도 다양하기 짝이 없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