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희정 여장연 활동가
“이동권, 아직도 멀고 먼 길”
교통 편의시설 미미, 인식 부족 여전
전철 30분 거리 1시간 30분 걸려
관련기사

  1. 여성 장애인 최대 고민 ‘일자리’
  2. ‘장차법’ 2년, 제정만 의미 있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