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스드’ 심사평 들어보니
“저소득층 아이·엄마의 위태로운 삶 적절히 그려”
관련기사

  1. “엄마와 아이의 유대는 영원하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