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제작 ‘개청춘’ 선보인 지민·나비·손경화 감독
“영화 속 88만원 세대는 곧 우리 자화상”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