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인도에 딸을 묻다〉작가 이진우씨
“한쪽 성만을 위한 가족제도는 불행 예고 한 것”
인도 영아살해 한국 남아선호사상 빗대 가족제도에 문제제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