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스 부르주아 개인전 ‘꽃Les Fleurs’
“꽃은 내게 사과의 편지, 부활과 보상”
자신과의 사투 형상화…백세 나이 무색한 치열함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