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방한 ‘지붕 뚫고 하이킥’
웃음 속에 담아낸 눈물과 풍자
정극에 가까운 시트콤의 새로운 전형 개척해
시청자와 소통 없는 그들만의 결론은 아쉬워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