퐁피두센터의 여성작가전(상)
앤디 워홀은 있는데 왜 ‘앤니 워홀’은 없을까
200명 작가 500점 전시…여성 작가 파워 보여줘
니키드 생팔, 게릴라 걸즈, 루이스 부르조아 등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