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연극 ‘억울한 여자’의 작가 쓰시다 히데오·연출가 박혜선
"억울함 안고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바칩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