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천년 10년, 전망을 듣다 | 여성
2010년, 즉 새 천년 10년, 우리 사회는 여러 가지 면에서 의미 있는 전환점을 맞게 된다. 이에 사회·교육과 문화·여성·경제 분야 전문가들에게서 한국 사회에 일어날 주요 변화와 함께 그 대안과 비전에 대해 들어본다.
장필화 이화여대 여성학과 교수
생명을 물질보다 더 가치 있게 생각하는 사회로
"에코 페미니즘이 대안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