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현역
대한변협 위촉 강선희 제1호 명예변호사
"90세까지 18년…‘변호사’로 봉사했으면"
법원서 ‘불자동차’ 애칭 들으며 도움 손길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