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여성영화인 축제 열려
‘집으로’, 여성 감독 최고작으로 뽑혀
올해 최고 여배우에는 ‘마더’의 김혜자 선정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