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차 선언한 25년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 쇼’가 남긴 것
여성들의 상처 치유하는 ‘여성을 위한 방송’ 이끌어
‘북클럽’과 ‘기부 방송’ 통해 새로운 문화 창출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