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생활 밀착한 여성운동 지향"
정효정·정진화·왕치선 ‘여성이 여는 미래’ 공동대표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