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최명숙 전 여성민우회 대표 "명숙이는 여성운동의 딸이었습니다"
20년 여성운동 외길 기려 ‘여성장’으로 장례
여성민우회의 역사와 함께한 여성노동정책 전문가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