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서 만난 여성들
"대한민국 브랜드 가치는 우리에게 맡겨라"
30대 박티나·한선주·이슬기씨 첫 참가
정치인·사업가·변호사로 전문직 활동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