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현대 회장, 뚝심으로 방북 성과 거둬
이산가족 상봉, 육로 통행,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