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일류도시 서울, 더 이상의 선진 도시는 없다"
취임 3주년 맞은 오세훈 서울시장
소통 확대 등 공공행정 업그레이드 견인차 역할 자부
여행 프로젝트 집중 투자 등 ‘서울형 복지’ 최우선 추진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