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도윤 장관 ‘여성 비정규직 살리기’ 잰걸음
여성 기업인 대상 서한 발송, 정책간담회 등
"법 유예는 여성 비정규직에 독" 지적받기도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