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은 여성인권 향상 위한 상징적 싸움"
연예인 70% 연봉 1천만원…미지급 출연료 62억 원
표준계약서 발표, 전속기간 7년 제한 등 독소조항 삭제
관련기사

  1. 여성 연기자 11% "성상납 강요받았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