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읽기
성평등 관점은 남성을 배제한 적이 없다. 여성만 성폭력 피해자로 설정하지도 않았고, 여성인력개발센터에 남성이 왔다고 해서 수강하지 못하게 한 적도 없다. 성평등 현안을 놓고 남녀의 이익과 손해를 따지는 대신, 옳고 그름의 저울질이 필요한 때다.
성평등은 저울질 대상 아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