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훈장 받는 박영혜 전 숙명여대 불문과 교수
한·불 문화교류 앞장서…여성학 발전에도 큰 기여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