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기에 아름다웠던 ‘젊은 날의 초상’
5·18 비극 속 ‘가장 예뻤던 때’였던 이들의 역설적 삶
기성세대는 아련한 추억을, 신세대는 삶에 대한 시각을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