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지 리더십
어떤 사람들은 양성평등을 남성에 대한 여성의 ‘복수극’ 정도로 생각한다. 하지만 양성평등은 남녀 ‘차별’을 극복하고, 남녀의 ‘차이’를 반영해 남녀가 함께 사회의 중심이 되는 ‘윈윈’ 게임이다. 이런 과정을 단축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 바로 성인지 리더십이다.
성평등 가족문화 만드는 ‘아버지 리더십’
지금까지 남성에게 가정은 쉬는 공간이었다. 역할은 없고 권한을 누리기만 했다. 하지만 이제는 가사와 양육을 함께 나누는, 가정에서의 성인지 리더십이 필수가 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