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토리·히스토리
지난해 ‘제1회 부부문화도시’로 선정된 안양시는 ‘성공적인 부부문화도시의 롤모델’을 잘 보여준 도시로 평가받고 있다. 이 같은 역할로 안양시는 제2회 부부의 날(21일)을 맞아 ‘우수행정’ 유공 포상을 받기도 했다. 이필운(54) 안양시장을 만나 부부문화 도시의 의미와 배경, 향후 계획 등을 들어봤다. <대담=이남석 편집국장>
‘제1회 부부문화도시’ 이끈 이필운 안양시장
"부부가 화목해야 나라가 강해진다"
‘부부문화도시’ 선도적 역할…우수행정 사례로 유공 포상
가족지원통합서비스 실현…고위직 급여 1% 결손가정 지원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