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노동 동일임금’ 첫 민사소송 맡은 이선이 노무사
"모범이 될 만한 첫 선례 남기겠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