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의혹 철저히 수사하라”
16개 여성단체, 인권위 축소 비판도
관련기사

  1. “성매매 의혹 철저히 수사하라”
  2. [기자파일] ‘부도덕’이 아니라 ‘불법’이다
  3. ‘청와대 행정관 성로비’ 4월 국회 논란 불씨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