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자리 잃은 여성 건설인…그래도 희망은 있다
편견·업무 과중·제도 유명무실·경기침체 등 ‘4중고’ 겪어
네트워크 강화로 ‘힘 기르기’… 틈새 공략으로 난관 극복
관련기사

  1. 설 자리 잃은 여성 건설인…그래도 희망은 있다
  2. 한금숙 선창건설 대표 "후배 이끄는 든든한 선배 되고파"
  3. 장정희 안스디자인 조경기술사사무소 팀장 "우직해야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어요"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