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일구는 여성 건설인들
건설업은 더 이상 남성의 전유물이 아니다. 남성들만의 직업이라는 고정관념이 무너지면서 많은 여성들이 건설업계로 진출하고 있다. 아직도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 ‘여자가 나서면 될 일도 안 된다’ ‘여자가 건설 일을 하면 얼마나 잘 하겠어’라며 여성에 대한 편견과 금기, 부정적 인식이 장벽으로 존재하는 곳이지만 자신만의 기술과 전문성만 확고하다면 당당하게 능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곳이 바고 건설업계이기도 하다. ‘금녀의 벽’을 허물며 꿋꿋하게 행진하고 있는 여성 건설인들을 만나봤다.
장정희 안스디자인 조경기술사사무소 팀장 "우직해야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어요"
탄탄한 실력과 오랜 경험으로 설계 전문가 자리매김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