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초임 삭감, 세대 갈등 뇌관 되나
신규 채용 없는 임금삭감…정원감축하며 인턴 확대
사회적 약자에 희생 전가하는 ‘모순된’ 일자리 나누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