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총수 부인들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아름지기, 예올 등 주축…문화·사회 다양한 봉사활동
경기침체, 빈익빈 부익부, 계층 간 갈등 완화 등 기대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