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W 아·태지역 신임 의장 박영혜 교수
‘어려운 나라를 돕는 한국’ 이미지 구축 앞장
차세대 전문직 여성 육성…회원국 가교 역할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