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초대석] 조미현 현암사 대표
출판 한 우물 향한 ‘父傳女傳’ 열정
신의·성실 바탕으로 3대째 출판사 가업 이어
“64주년 맞은 회사, 100년 가는 회사 만들 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