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20일 세계인의 눈과 귀가 미국에 집중됐다. 버락 오바마 정부의 탄생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세계인들을 사로잡은 오바마 열풍. 그 중심엔 ‘설득’이 자리 잡고 있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든 오바마의 설득력. 여성계의 난제들을 풀어내기 위한 대안으로 이 설득의 기술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설득의 기술’ 꽉 막힌 성(性)벽을 넘다
오바마 등장과 함께 주목 받는 설득 방정식
여성계 현안 풀어낼 대안으로 활용해 볼만
관련기사

  1. ‘설득의 기술’ 꽉 막힌 성(性)벽을 넘다
  2. "오바마처럼 설득하면 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