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행희 한국코닝 사장 "비즈니스엔 남녀 개념보다 ‘윈윈’이 우선"
고객에게 ‘무엇을 줄 것인가’ 생각하는 자세가 성공 비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