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의 유혹이 시작됐다. 한우, 젖소 할 것 없이 최대한 자신의 매력을 뽐낸다. 고객의 품에 안기기 위한 필사적인 노력이다. 기업들이 기축년(己丑年) 소띠해를 맞아 소를 캐릭터로 한 상품을 앞세워 고객몰이에 나섰기 때문이다. 2009년 소의 유혹에 한번 빠져 보는 것은 어떨까.
우(牛)~우(牛)~우(牛)~ 기업들, 소띠마케팅 한창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