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아줌마가 떴다’ 무대 서는 가수 장미화·옥희
평범한 가정주부 이야기 중년 관객 공감
중견가수 설 자리 없는 방송 현실 아쉬워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