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여성 관리직 진출의 확대를 꾀하고 있다. 500인 이상 기업들에 여성 관리자 의무 고용 비율을 할당, 체계적인 관리에 나설 방침이다. 그러나 정책 실효성을 두고 논란이 거세다. ▲불분명한 기준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원칙으로 하고 있어 별다른 효과를 거두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여성 관리자 의무 비율 확대 실효성 논란
계획은 ‘그럴싸’ 효과는 ‘아뿔싸’
뚜렷한 기준 없어..세제혜택 등 필요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