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1차 여성정책포럼
친권제도 피해 사례 속출…법 개정 시급
친권과 관련된 법안 통합 보완 필요
미성년 자녀 의견 청취 이뤄져야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