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례 의원 발의 ‘딜레마’
법 제정 10년 지났어도 폭력 발생 여전히 심각
피해자 인권보호 논의 넘어 '예방' 주력해야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