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더블 앵커 시대 연 정세진 아나운서·이윤희 기자
"심층적이면서 편안한 뉴스 기대하세요"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