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초대석] 조태권 광주요 회장
"한식, 여성의 손 많이 가는 음식 아니다"
한국 대표 식객 한식에 대한 편견 지적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