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발 금융위기에 국내 경제가 충격에 빠졌다. 국내 증시와 외환시장에서의 위기감이 그 어느 나라보다 크게 작용하고 있다. 인접 국가인 일본, 중국보다도 타격은 심각했다.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에도 불구, 국가경제는 물론 기업경제, 가정경제는 좀처럼 안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증시의 반등이 시작되긴 했지만 불안요소들이 완전히 해결되지 않았다는 게 이유다. ‘밖’에서 일만 터지면 한국 경제가 가장 큰 충격에 휩싸이는 원인은 무엇일까. 또 금융위기에 대한 적절한 대응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빠른 인터넷, 싼 수수료가 주식 폭락 불렀다
미국발 금융위기로 휘청이는 한국경제
빨리빨리 문화가 불안감 완충지대 없애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