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소품 업계 ‘二色’마케팅 활발
프리미엄·초저가 마케팅으로 불황 돌파구 모색
세계 유명 디자이너의 명품 인테리어 소품관 오픈
쉽게 쓰고 버릴 수 있는 1000원대 용품숍 인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